ㆍ추천: 0  ㆍ조회: 3346      
IP: 125.xxx.132
견성[見性]
한평생 살아오며 어느 것이 바른 길(正道)인지 바른 이치(理致)인지를 알지 못하고
눈멀고 귀먹은 어리석은 속세인(俗世人) 입니다.
참 수행 책은 일찌감치 구입하여 수 도 없이 읽어보고 탐구하였지만 ...
내 자신의 아집(我執)과 고집(固執)에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여 끝끝내 세월만 보내다가 점점 멀어져 가는 것 만 같고 깨닫은 것 하나 없는 내 자신을 보게되니 참으로 한탄스럽고 비통하여 말문이 막혔습니다.

이후부터 한층 좌선정진(坐禪精進) 하여 참 수행에만 몰두해왔습니다.
정진하는 동안 좋은 모습의 필름도 나왔지만...대다수 섬뜩하고 무서운 모습의 (말로 표현하기 힘든)형상들로 인해 홀로 수행에 전념하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혹시나 잘못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마음에 여쭤보고 싶은 마음 간절하였으나 참 수행 책을 펼쳐주신 율정대각 님의 깊은 뜻을 살피며... 다시금 책을 펴고 하나하나 짚어가며 읽어 보았습니다.

"내 속에서 나온 것" 또 "소멸되어 선이 축적된다"는 글과 함께.. 홈페이지의 운영자님의 답변을 보니 안심도 되고 뿌듯하여 그 이후 더욱더 참 수행 정진에 힘썼습니다.

더러는 심안으로 아주 아름다운 풍경들과 숲길, 맛있는 음식이 담겨있는 잔칫상과 바닷가의 븕은 노을 과 우주의 수백 개의 별들이 보이며 선명한 색채와 움직임으로 육신의 눈으로 볼 수 없는 아주 작고 미세한 것들까지 세세히 다 보이고, 어느 날은 우주공간에 별들의 무리가 내 앞에서 뒤쪽으로 수없이 지나가는 광경을 보는데.. 선명한 것은 당연하거니와 그 필름에 심취한 나머지 내자신의 육신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고 실재 그 속에 들어가 별들과 함께 날기도 하며 수행을 한다는 것도 잊고 한참동안 있던 기억도 납니다.

수행에서 깨고 나면 주위가 밝고 눈이 맑으며 몸이 가뿐하고 가벼워 참 수행에 뿌듯함을 느끼며 감상에 젖어 멍-하니 시간을 보낸 적도 많고....
내 평생의 한을 다 풀어주는 것 만 같아 感慨無量 할뿐입니다.

모든 진리의 말씀들을 참 수행 책에서 찾으며 읽고 실재 수행에 전념하니 힘들게 홀로 길을 찾던 무거운 짐을 벗어버린 것 같아 홀가분한 마음이듭니다.

고도의 참수행인의 체험담으로 正道의 체계를 단계별로 잡아주시며 진리의 길을 열어 주신 율정대각님께 감사를 드리며 나날이 발전하는 참수행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 先客 合掌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147 궁금한점이 있어서.. 수행자 3151
146    Re..궁금한점이 있어서...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255
145 몸에 힘이없고 탈진하는데? 기산거사 3392
144    Re..몸에 힘이없고 탈진하는데? 에 대한 답변 운영자 - 2565
143 오랫만입니다 어느 주부 3262
142 가르침 부탁드립니다. 수원 4266
141    Re..침 부탁드립니다.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141
140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법산 3983
139 나는 무엇인가? 외로운 길 3538
138    Re..나는 무엇인가?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687
137 견성[見性] 先客 3346
136 모두가 내 탓인것을... 회한 4455
135 언제나....항상.... 成道 2925
134 큰 가르침의 감사를.. 성덕 3334
133 도(道)란 무엇입니까? 길(道) 3611
132    Re..도(道)란 무엇입니까?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157
131 몸이 차지는데 안성근 4536
130    Re..몸이 차지는데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828
129 일깨워 주심에 깊은 감사를... 대덕 3783
128 - 대망(大望) - 도암 2660
127 깨달음을 얻으신 분들? 김헤영 3250
126    Re..깨달음을 얻으신 분들? 운영자 - 2977
125 참 나의 본성을 찾아? 자유인 4855
124    Re..[ 참 나의 본성을 찾아?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735
123 - 환희와 감동 - 무명인 3686
122 어린이캠프 현대 3852
121 죄송하지만.. 무소 3612
120    Re..[ 죄송하지만..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794
119 삶의 모든것이 내탓 ? -나그네- 4001
118    Re..[삶의 모든것이 내탓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371
117 사악취는 면하려나? 선객 3635
116 참수행을 할 수있는 자질과 할 수없는 사람 ? 나의 꿈 4119
115    Re..참수행을 할 수있는 자질과 할 수없는 사람 ? - 운영자 - 4045
114 氣의 작용에 관한 질문 求道者 3313
113    Re..[氣의 작용에 관한 질문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296
112 머리가 절로 숙여집니다. 진각 3277
111 感慨無量 정정일 3597
110 알고 싶습니다? 송암 3999
109    Re..[ 알고 싶습니다?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622
108 월드컵을 보면서... 아솔 3919
107 마음.. 회한 556
106 질문답을보면서... 이미숙 3586
105 신에 대하여 정중히 여쭤봅니다.... 블루칩 3705
104    Re..[ 신에 대하여 정중히 여쭤봅니다....에대한 답변] - 운영자 - 3710
103 재차 질문 드립니다 ? 德山 4383
102    Re..[ 재차 질문 드립니다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3976
101 멀고 먼길 ? 먼길 나그네 4176
100    Re..[ 멀고 먼길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201
99 참수행이야말로 삶의 이정표! 아솔 4492
98 궁금증 ? 운담 5161
123456789
 
오늘방문 : 672 전체방문 : 567,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