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추천: 0  ㆍ조회: 3157      
IP: 125.xxx.132
Re..도(道)란 무엇입니까? 에 대한 답변

=====================================

■ [길(道)] 도(道)란 무엇입니까? (2013-01-30 09:59)
사실 저는 많이 망설이다 질문을 드립니다.
저의 평생 화두(話頭)인 도(道)를 알고 싶습니다. 도(道)의 기준(처음)은 어디에서부터
궁극적으로는 어디까지를 말하는 것입니까? 저는 구도(求道)를 얻기위해 일생(一生)을
여러곳을 찾아 다니기도하고 고행(苦行)과 온갖 고통을 벗삼아 참길(道)을 찾기위해
수행(修行)을 실천하고 지내온 사람입니다. 그러나 지금껏 제가 보기에는 얻은것도
없고 덧없는 세월을 지내 온 것이 억울하기도 하고 내 자신이 처량하기도 한 생각도
듭니다.
근간에 참수행 책 두권을 구입하여 탐독 하였으며 특히 홈페이지의 게시판을 보고 많이
느꼈습니다. 사실 책을 보기전까지는 저역시 그동안 도(道)를 닦아나갔으며 어느정도는
얻은 것 같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삶을 살아왔습니다.
지금도 도(道)의 뜻을 확실히 잘 모르고 있으면서도 여지껏 해오던 일 들을 버리지 못하
고 남들을 지도하고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 자신은 더욱더 답답
한 노릇입니다. 어떻게 해야 참도(道)를 얻게 되는지를 모르겠습니다.
사실 저 뿐만 아니라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고행과 고통 속에서도 도(道)를 얻기위해
각자 나름대로의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는 것을 저는 잘 알고 있습니다.
참수행에서 말하는 도(道)의 정의(正義)는 무엇인지 진정 알고 싶습니다.
저에게 확실한 길(道)을 알려 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 길(道)을 찾는 나그네 -
合掌

=====================================

◆ 질문 감사합니다.

◆ 도(道)란 무엇인가
도(道)란 현세(물질계)에서는 어질고 너그러운 행실과 덕(德)스러운 품성(品性). 나아가 완성된 인격(人格)과 덕망(德望)을 쌓아 나가는 것을 말합니다. 더 나아가 육체(뇌 : 생각)가 아닌 차원 높은 원래적인 나의 실제 모습인 원래몸(실제몸, 본체)의 본마음으로 수행중 파고 들어가 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의 나 자신이 본마음 속에 스스로 심어 놓은 선과 악(잘, 잘못)을 바로 보고 바로 아는데 큰 뜻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 자연히 참된 삶(참행복)의 이치를 알게 되고 바르게 살아가는 법을 깨우치게 됩니다. 궁극(窮極)적으로는 나 자신의 끝이 없고 연속적인 불행과 고통의 모든 구속(윤회 : 輪廻)에서 벗어나 자유로움 속에서 영원하고 영구한 참행복을 누리는 데에 참도(道)의 목적이 있습니다.

◆ 사실 도(道)의 정의(正義)는 무엇이며 도의 개념(槪念)은 무엇인지. 도의 기준(基準)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인지도 모르고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이 구도(求道)를 얻기 위해 갖은 고행(苦行)을 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대부분 외도(外道)나 사도(邪道)로 빠지게 되고 때로는 사행(邪行)의 길로 들어서게 되고 보니 마치 그들은 이것이 정도(正道)인 양 행(行)하며 남을 가르치고 일깨워 준다는 것이 스스로 자신이 악(惡)을 본마음 속에 심어(쌓아) 놓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특히 외도(外道)나 사도(邪道)의 특징은 이생(生)에 소멸되고 없어지는 작고 적은 육체(뇌) 속에 들어 있는 자기 생각과 전래적으로 잘못되어 내려온(이어온) 잘못된 도(道)의 개념에서 모든 것을 보고 분별함으로써 시계(視界)는 자연히 좁고 좁아집니다. 그러므로 가면 갈수록 이로 인해 비례적으로 자기 고집과 아집(我執)이 강하게 본마음 속에 쌓여지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자기 자신이 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의 삶에 뿌리이며 본마음 속에 심어 놓은 자신의 전생(前生)과 영의 세계를 어떻게(잘잘못, 선, 악) 살아왔는지도 모르면서 남의 삶을 올바르게 가르친다는 것은 옳지 못한 것입니다.

또한 나 자신의 삶이 아닌 외부에서나 다른 곳에서 도(道)를 찾기도 하고 또는 막연하게 (신(神)과 같은) 어느 누가 나의 영구한 삶을 해결해 주는 것으로 알고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참도(道)를 얻을 것으로 착각(錯覺)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결국은 외도나 사도는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영원하고 영구한 차원 높은 실제몸(원래몸)의 본마음 속에 담겨 있는 실체(잘잘못, 선, 악)를 육체(뇌)에 들어있는 무의식, 잠재의식으로는 전혀 알 수가 없는 것입니다. 또한 본인의 한 생(生)에 소멸되고 없어지는 육체(뇌)에 들어있는 생각과 각자의 관념 속에서 도(道)의 모든 것을 분별함으로써 결국에는 불행과 고통만 현세에서 본마음 속에 강하게 심어놓게 되는 것입니다.

※ 모든 참정도(正道)인들은 도(道)의 정의(正義)가 무엇인지 확실히 알고 참수행(修行)에 임해주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운 영 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147 궁금한점이 있어서.. 수행자 3150
146    Re..궁금한점이 있어서...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255
145 몸에 힘이없고 탈진하는데? 기산거사 3391
144    Re..몸에 힘이없고 탈진하는데? 에 대한 답변 운영자 - 2565
143 오랫만입니다 어느 주부 3262
142 가르침 부탁드립니다. 수원 4266
141    Re..침 부탁드립니다.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141
140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법산 3983
139 나는 무엇인가? 외로운 길 3538
138    Re..나는 무엇인가?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687
137 견성[見性] 先客 3345
136 모두가 내 탓인것을... 회한 4455
135 언제나....항상.... 成道 2925
134 큰 가르침의 감사를.. 성덕 3334
133 도(道)란 무엇입니까? 길(道) 3611
132    Re..도(道)란 무엇입니까?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157
131 몸이 차지는데 안성근 4536
130    Re..몸이 차지는데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828
129 일깨워 주심에 깊은 감사를... 대덕 3783
128 - 대망(大望) - 도암 2660
127 깨달음을 얻으신 분들? 김헤영 3250
126    Re..깨달음을 얻으신 분들? 운영자 - 2976
125 참 나의 본성을 찾아? 자유인 4854
124    Re..[ 참 나의 본성을 찾아?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734
123 - 환희와 감동 - 무명인 3686
122 어린이캠프 현대 3852
121 죄송하지만.. 무소 3612
120    Re..[ 죄송하지만..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794
119 삶의 모든것이 내탓 ? -나그네- 4001
118    Re..[삶의 모든것이 내탓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3371
117 사악취는 면하려나? 선객 3634
116 참수행을 할 수있는 자질과 할 수없는 사람 ? 나의 꿈 4118
115    Re..참수행을 할 수있는 자질과 할 수없는 사람 ? - 운영자 - 4045
114 氣의 작용에 관한 질문 求道者 3313
113    Re..[氣의 작용에 관한 질문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295
112 머리가 절로 숙여집니다. 진각 3277
111 感慨無量 정정일 3597
110 알고 싶습니다? 송암 3999
109    Re..[ 알고 싶습니다? 에 대한 답변 ] - 운영자 - 3622
108 월드컵을 보면서... 아솔 3919
107 마음.. 회한 555
106 질문답을보면서... 이미숙 3586
105 신에 대하여 정중히 여쭤봅니다.... 블루칩 3705
104    Re..[ 신에 대하여 정중히 여쭤봅니다....에대한 답변] - 운영자 - 3710
103 재차 질문 드립니다 ? 德山 4383
102    Re..[ 재차 질문 드립니다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3976
101 멀고 먼길 ? 먼길 나그네 4176
100    Re..[ 멀고 먼길 ? 에 대한 답변] - 운영자 - 4201
99 참수행이야말로 삶의 이정표! 아솔 4492
98 궁금증 ? 운담 5161
123456789
 
오늘방문 : 492 전체방문 : 566,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