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추천: 0  ㆍ조회: 4540      
IP: 112.xxx.122
Re..예언과 예지몽의 문의 ?의 답변

=====================================

■ [궁금이] 예언과 예지몽의 문의 ? (2013-02-02 01:04)
안녕하십니까?

참수행에 정중히 인사를 드립니다.
저는 30대 후반에 역학(易學)과 점술(占術)을 연구하는 여성입니다.
우연히 참수행 싸이트를 보고 과연 내가 하는일이 잘하는 일인지 의문이 들어 몇가지 묻고자 합니다.
저의 약력과 경험한 바를 잠시 설명하고자 합니다.
저는 어린시절 남과 달리 사람의 얼굴을 유심히 보는 버릇이 있어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의 닥쳐올 앞일을 예견하고 예언하기도 하여, 부모님들이 신기하게도 보았으나 저로서는 왜 이런 현상들이 저에게만 있는 것인지 알 수가 없었으며 성년이 되어 본격적으로 역서(易書)를 공부하며 지금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들을 보며 느끼는 것은 남의 앞날의 먼 미래에 대한 예언이나 예지, 또는 예견은 어느정도 알 수는 있으나 주로 불행한 일들이 잘 맞는 것 같습니다.
근래에는 잠을 청하면 꿈속에서 저희 집안 일이나 알고있는 분들의 불행을 미리 예시(豫示)하거나 예견(豫見)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먼 앞일을 미리내다 보고 예언(豫言)도 하며, 이러한 예지몽과 예언들을 대부분 맞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한편으로는 불안하고 두렵기도 하며 어떤 때는 내가 무섭기도 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나를 과시하기도 하며 오만함을 느끼게도 되고 저의 마음도 이랬다 저랬다하는 것 같으며 종잡을수 없을때도 있습니다. 저의 이런 모든 것이 저로서는 왜 그런지 판단이 서질않고 정확한 해답이 나오질 않습니다.

혹, 정도(正道)와는 무관한 것이겠지요.

참수행을 보고 도(道)를 추구하고 싶은 마음의 충동을 느끼기도 하였으나 도(道)란 여성인 저로서도 가능한 일인지 알 수 없으며 제가 알기에도 여자와 도(道)는 거리가 먼 것으로 어느 스님에게 들은바 있습니다.
과연 여자와 도(道)는 가까이 할 수 없는 것인지도 매우 궁금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의 삶에 행복과 불행의 원인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며 .....
저의 가야할 바른길을 대자대비하신 참수행에서 인도해 주셨으면 하는 저의 간절한 소원입니다.
궁금이 合掌
 
 
=====================================

◆감사합니다.
문의하신 내용의 답변입니다.

● 예언과 예지몽이란

◇ 현세에서의 예지와 또는 예감과 육감, 먼 미래를 예언하거나 신비적 지각, 현세적인 신통력이나 예지몽이라 하는 이 모든 문제는 아주 작고 적은 육체의 두뇌 속에 담겨 있는 무의식과 잠재의식의 작용입니다.

참수행에서는 이러한 모든 상황들을 현세(물질계)적이고 의복(육체)과 같이 소모되고 없어지는 쓸모없는 일로 보며, 영구한 원래몸(실제몸)의 본마음 속을 캐고 들어가는 정도(正道)와는 무관한 것으로서 아무 뜻도, 의미도 없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물질계인 작고 적은 현세적인 일에 너무 치우치다 보면 본마음 속에 최대의 악(惡)인 자기 과시나 자랑, 또는 잘난 체와 자만심을 갖게 되고, 이로 인해 오만해지거나 교만함과 거만함이 본마음 속에 자연히 생기게 됩니다.
위(上)와 같은 좋지 않은 악(惡)들이 현세에 발휘되는 이유는, 구조적으로 속이 좁은 육체(두뇌)에 담겨 있는 무의식과 잠재의식의 판단에서 모든 것을 분별함으로써 일어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자신의 넓고 넓은 본마음 속에서는 오히려 악(惡)으로 발산(發散)이 되며, 가면 갈수록 작고 적은 현세의 일에 더욱더 깊이 빠져들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겉 표면인 아주 작고 좁은 육체(두뇌)에서 세상을 보게 되며 더욱더 이 모든 것을 자신은 신비적 능력으로 보게 되어 자기 능력을 과시하기 마련입니다. 이로 인해 대부분 현세에 깊이 집착(執着)하게 되어 외도(外道)나 사도(邪道)로 빠질 수 있으며, 결국에는 사행(邪行)의 길로 흐르게 됩니다.

◇ 또한 이런 분들의 특징은 꿈에서도 좋은 꿈보다는 대부분 좋지 않은 현세적인 일들의 꿈도 거의 적중하는데, 이것은 다른 사람들에 비해 긍정적(좋게)인 생각보다는 현세의 일들을 부정적(나쁘게)으로 보는 생각이 두뇌에 깊이 잠재되어 있어 그런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매사를 긍정적(좋게)으로 보는 시각(視覺)부터 노력하며 습관화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그리고 두뇌 속에는 부정적인 좋지 않은 두려움도 담겨있어 경우에 따라서는 깜짝 놀라기도 하고 자신도 섬찟하고 두렵고 무섭기도 한 강한 느낌도 들기도 합니다. 또한 먼 앞일을 예언하고, 예감이나 예지, 또는 신비적 지각이나 신통력, 예지몽 따위의 이런 능력들이 자신이 판단하기엔 부정적으로 어둡게 보는 시각이 크게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밝지 못하고 흐려져 있어 정확하고 명확한 답(答)이 나올 수 없는 것입니다.

이런 현상들은 작고 속 좁은 육체의 두뇌 속에 들어있는 무의식과 잠재의식으로는 구조적으로 절대 풀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을 명확하고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수준(水準)은 참수행이 크게 향상되어 최대의 선(善)인 긍정적(좋게)으로 보는 시각(視覺)이 본마음 속에 깊이 뿌리 내려야만 모든 판단이 올바르게 서게 되는 것입니다.

참수행을 체계 있고 순리대로 정진(精進)하다 보면 본마음 속으로 선(善)은 자연히 스며들게 되고 자기가 처해있는 모든 일과 불분명한 일들을 판단할 수 있는 사리분별력도 심안(心眼)에 강하게 형성(形成)됩니다. 더 나아가 내가 전생(前生)에 동물과 사람으로 삶을 살아왔던 내 모습을 심안(心眼)으로 훤히 보게도 되는 것입니다.

그로 인해 전생(前生)의 내가 본마음 속에 강하게 심어 놓은 좋지 않은 악(惡)들인 동물들의 성질과 습성이 현세의 삶에 불행을 만들어가는 것도 알 수가 있습니다.

※ 참수행은 본마음 속에 스스로 내가 심어놓은 내 성질(성격)과 못된 습성인 좋지 않은 악(惡)들을 수행중 걷어내고 소멸하여 불행과 고통을 영구히 벗어나려는 공부입니다.

◇ 참고로 도(道)란 남녀의 구별이 없으며 어느 누가 참길(正道)을 제대로 알고 얼마나 열심히 행(行)하고 실천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 참수행인은 작고 적은 현세적인 먼 앞일의 예언이나 신통력, 예감이나 예지, 육감이나 신비적 지각, 또는 예지몽 따위에 치우치지 말아야 합니다. 설상 신통력이나 예지몽에 치우치어 현세적인 일을 알아  맞추거나 먼 미래의 앞날을 예언한다 하더라도 내 삶의 행복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사행(邪行)의 길로 깊이 빠져들어 결국에는 자신도 불행 속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됩니다.

참수행인은 항상 긍정적(좋게)인 마음가짐과 겸허하고 겸손하며 자신을 낮추고 참수행에 임한다면 모든 삶에 정확한 사리분별력이 형성(形成)되고, 원래몸의 본마음 속으론 참행복인 선(善)이 크게 축적(蓄積)이 되어 영구한 참행복을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운영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47 귀신들림의 고통 ? 이경희 4195
346    Re..귀신들림의 고통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329
345 사후에도 생각은 남아 있나요? 법륜거사 4127
344    Re..사후에도 생각은 남아 있나요?에 대한 답변 운영자 4769
343 영혼의세계 ? 심령학자 3683
342    Re..영혼의세계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684
341 영원한 자유의 길 ? 자유인 3715
340    Re..영원한 자유의 길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991
339 크나큰 자비심에 고마움의 인사를... 교인 3296
338 인연법의 깊은 의미? 불교인 4968
337    Re..인연법의 깊은 의미?에 대한 답변 운영자 5029
336 고맙슴니다 草溪 4396
335 도(道)의 세계와 사후세계 ? 선도인 2786
334    Re..도(道)의 세계와 사후세계 ?의 답변 운영자 3328
333 2004학년도 대원불교대학 신입생모집(무료) 대원불교대학 4116
332 진정한 깨우침이란? 법자 4723
331    Re..진정한 깨우침이란?에 대한 답변 운영자 5017
330 꿈의 공포 ? 청암거사 3461
329    Re..꿈의 공포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902
328 참수행에 고마움의 인사를. 먼길나그네 3335
327 정도인의 약속 ? 송담 4782
326 불교대학 전액장학혜택 드립니다. 대원불교대학 4364
325 참수행을 하면서 느낀점들... 오성훈 3791
324 참수행 배우는 곳은 없나요? 박철 3782
323    Re..참수행 배우는 곳은 없나요?의 답변 독자들 3369
322 심안응시에 대하여 정안 4330
321    Re..심안응시에 대하여. 의 답변 운영자 3864
320 항상감사합니다. 오성훈 3922
319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감사의 인사를.. 불자 3389
318 참수행이 영원하길... 나그네 4392
317 항상 감사드리며 초보수행자 4834
316    Re..항상 감사드리며 에 대한 답변 운영자 4036
315 선천적인 약한 체질 ? 불자 2559
314    Re..선천적인 약한 체질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811
313 구도자의 어려움 ? 慧德 4092
312    Re..구도자의 어려움 ?에 대한 답변 운영자 3831
311 호흡에 대한 문의 ? 기암 5345
310    Re..호흡에 대한 문의 ?에 대한 답변 운영자 4763
309 참수행에서의 종교관 ? 靑山 3828
308    Re..참수행에서의 종교관 ?에 대한 답변 운영자 4862
307 원래몸과 육체의 비교 ? 靑山 5687
306    Re..원래몸과 육체의 비교 ?에 대한 답변 운영자 5530
305 참수행 독자들의 공지사항 독자들 5513
304 귀신들의 삶은 ? 취암거사 3751
303    Re..귀신들의 삶은 ?에 대한 답변 운영자 4712
302 포교넷에 홈페이지가 등록되었습니다. 포교넷 4625
301 예언과 예지몽의 문의 ? 궁금이 4456
300    Re..예언과 예지몽의 문의 ?의 답변 운영자 4540
299 영겁과 참수행인의길 ? 못난사람 3868
298    Re..영겁과 참수행인의길 ?에 대한 답변 운영자 5131
123456789
 
오늘방문 : 204 전체방문 : 560,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