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추천: 0  ㆍ조회: 4502      
IP: 112.xxx.122
귀신들림의 그 후의 삶
안녕하세요?

참수행을 운영하시는 스님네들과 독자님들에게 경건한 마음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는 귀신들림으로 고통을 받았던 이경희 입니다.
지금은 완전히 치유되어 참수행과 더불어 즐겁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근래 새로 출간된 1,2,3권을 보고 다시 한번 감격스러움을 금할 수 없으며 수행에 더욱 더 온 전력을
바쳐 열심히 정진(精進)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귀신들림으로 고통을 받았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 가까이 되었군요.
그간의 저의 삶은 1,2권의 수행을 쉬지 않고 해 오고 있었으며 삶에도 크나큰 변화와 미래에도 큰 희망을 안고 지내고 있습니다.
학창시절에는 남달리 도(道)에 관심이 많아 선수행과 명상 수행원에 다니면서 공부(수행)를 해 왔으며 임맥(任脈)과 독맥(督脈), 그리고 소주천(小周天)도 유통 시켰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나 귀신이 들린 후에는 대학 병원을 시작으로 유명 사찰의 큰 스님이 시키는대로 다 해보았고 천주교 신부님과 기독교 목사님도 애를 썼으나 아무 소용이 없었으며 오히려 더욱더 심해지고 심지어 무속인이 시키는대로도 해 보았습니다.

그때를 생각하면 하루하루가 지옥이고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무서움과 공포의 나날이 였습니다.
여러번 죽을 결심도 하였으나 아이들이 눈에 어른거려 차마 죽지도 못하고 절망과 참담함 속에서 천만 다행으로 참수행을 기적같이 만나게 되어 치유된 것입니다.

고도의 참수행 책은 저뿐 아니라 구도(求道)에 목마른 모든 분들에게 갈증을 완전히 해소 시키는 감로수(甘露水)와 같습니다.
또한 인간이 살아가는데에 행복한 삶의 방법도 자세히 수록하고 있음에 어느 누구든 감명을 받을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제가 책을 보고 크게 감동한 부분은 시작이 없는 원래적서부터 지금까지 각종 동물들과 사람으로 반복적으로 윤회하며 태어나, 본인들이 심어 놓은 동물들의 못된 성질과 습성이며, 사람으로 태어 나서도 동물의 성질과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짜증과 신경질을 부리며 서로 잘낫다고 다투고 싸움하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실제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동물의 성질과 습성을 소멸하여야만 한다는 귀절이며, 내 마음속의 갖가지 선과 악, 귀신들의 삶과 영의 세계, 참수행인의 참삶인 정도인의 삶, 이 모든 것이 저에게 한구절 한구절이 크게 와 닿았습니다.
1년여전 완치된 후로는 내가 가야할 길은 오로지 이 길이다 하며 쉬지 않고 참수행의 가르침대로 실천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모든 매사를 편한 쪽으로 생각하게 되었고 항상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생활을 하고 있으며 마음은 큰 부자가 된 것 같습니다.
그 예로 내가 먼저 가족과 주위를 편하게 대해주니, 냉정하던 저의 남편도 예전과 달리 저에게 잘 대해주며, 주위에서도 예전보다 속(마음)이 많이 넓어 졌으며 자상하다는 말을 하기도 합니다.

참수행인은 가정의 화목이 우선이라는 말씀에 깊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나의 행복한 삶뿐 아니라 어리석은 삶을 살지않도록 가르침대로 반성과 참회도 매일 하고 있습니다.
삶에 인위적인 노력과 함께 몸소 실행과 실천의 중요성을 가슴깊이 되새기며 이생(生)을 다 할때까지 정진하겠습니다.

수행과 저는 생리적(生理的)으로 잘 맞는다는 생각을 가끔 하고 있으며, 그래서 그런지 예전에도 도(道)에 관한한 심오(深奧)하게 파고 들었던 경험이 있습니다.

1년여 동안의 생활은 저에게는 삶에 큰 변화를 가지고 왔으며 어디를 가던 참수행 책은 꼭 가지고 다닙니다. 그리고 깊이 음미 해가며 가슴속 깊이 새겨가며 읽고 또 읽습니다.

그간에 참수행을 실행한 결과 책에 수록된 대로 알 수 없는 여러 가지 무수한 감(感)과 간혹 1차원 필름들이 수행중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수행을 하고 나면 마음이 맑아지고 편안해져 항상 참수행에 고마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열심히 정진하여 어느정도 성숙한 후에 꼭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수행에 머리숙여 진심으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삼가 경배를 드립니다.

이경희 합장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447 [참수행 독자들의 공지사항] 독자일동 9477
446 2007한국불교박람회 참가안내 한국불교박람 6799
445 마음이 허해서 감당하기 힘듭니다. 참수행께 손을 내밉니다.. 박정희 7882
444    Re..마음이 허해서 감당하기 힘듭니다. 의 답변 참수행에서 8133
443 귀신을 검색하다가 이곳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만감 7154
442    Re..귀신을 검색하다가 이곳까지.. 의 답변 참수행에서 8427
441 1단계 수행중에 궁금증 초보수행자 6798
440    Re..[1단계 수행중에 궁금증의 답변] 참수행에서 7352
439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대학원 학생모집(불교학과, 상담심리학과).. 서울불교대학 7067
438 빙의들린건지 상기증상인지 모르겠어요...ㅠㅠ 참나 7646
437    Re..빙의들린건지 상기증상인지 모르겠어요..의 답변 운영자 9271
436 불교상담사 자격증 취득하는 길 승곤 6617
435 지난 세상의 생애 ? 먼길나그네 4961
434 새해인사드립니다 한성사 4042
433 2006학년도 대원불교대학, 대학원 신입생 모집 승곤 4093
432 수행중 몸에 일어나는 현상에 대해 답변을 듣고싶습니다. 부탁드.. 조영덕 4533
431    Re..수행중 몸에 일어나는 현상에 대하여의 답변 참수행에서 6139
430 수행과정의 현상에 대하여 성운용 4114
429    Re..수행과정의 현상에 대하여의 답변 운영자 5297
428 제5회 만불산 달맞이 산사음악회 만불사 4092
427 2006학년도 전기 신입생을 모집합니다. 서울불교대학 3967
426 존경하는 법장큰스님의 입적을 깊이 애도합니다 이태수 4165
425 마음그릇의 성장과정? 선수행인 4131
424 참수행과 건강 변해운 3981
423    Re..참수행과 건강에 대한 답변 참수행에서 4529
422 수련문의 이윤희 3952
421    Re..수련문의에 대한 답변 참수행에서 4663
420 2005년 후학기 대원불교대학,대학원 신입생 모집 승곤 4404
419 영혼을 위로하는 길을 안내해 주세요 조안 4293
418 나의 행,불행의 원인과 비교? 초보수행인 3875
417    Re..나의 행,불행의 원인과 비교?의 답변 운영자 4576
416 한가지 여쭤볼 것이 있어서요. 감사한 이. 3823
415    Re..한가지 여쭤볼 것이 있어서요.의 답변 운영자 4599
414 감사 드립니다 청안 3830
413 정도의 방향 제시에 감사를........... 선암 3933
412 수행을 하고싶으나 성격탓? 초발심 3899
411    Re..수행을 하고싶으나 성격탓?의 답변 운영ㅈ 4563
410 책 잘 받았습니다. ^^ 초심자 4196
409 귀신들림의 그 후의 삶 이경희 4502
408 독자들의 공지사항 독자일동 4074
407 걸림없는 육도윤회 ? 송암 4136
406    Re..걸림없는 육도윤회 ?의 답변 운영자 4981
405 참수행이 영원하길... 德山 4218
404 수행에 도움이되는 재료감? 길손 4194
403    Re..수행에 도움이되는 재료감?의 답변 운영자 4798
402 참수행 독자들의 공지사항 ] 독자일동 4333
401 정말 궁금합니다. 김태정 3983
400    Re..정말 궁금합니다.의 답변 운영자 4449
399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박진영 4161
398    Re..어떻게 해야 할까요?의 답변 운영자 4885
123456789
 
오늘방문 : 480 전체방문 : 503,018